블로그 이미지
Marketing, Creative, Tech & Innovation에 관한 멋진 정보들을 공유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알찬 공간으로 채워가겠습니다. Petit Cocho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6)
소개 (9)
마케팅 사례 (100)
마케팅 자료 (12)
디자인 (15)
IT소식 (15)
영감노트 (4)
Total184,464
Today5
Yesterday22


이제 해외 유명 브랜드 패션쇼는 프로젝션을 기본으로 가려나 봅니다.

디지털 friendly한 패션 기업 랄프 로렌에서 올해 9월 뉴욕에서 

폴로 여성 S/S 콜렉션을 "4D"로 화려하게 선보였습니다. 


워터 프로젝션 사례로는 나이키가 먼저였고, 

프로젝션 패션쇼는 버버리가 단연 돋보였지만,

이번 랄프로렌의 4D 홀로그램 패션쇼는 

이 모든 요소들을  집합하여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처음에 등장하는 달 앞을 걸어가는 모델의 모습은^^ 정말 인상적입니다!

(아, 이런 거 이제 영상으로 그만보고 뉴욕에서 직접 보고 싶네요.ㅎㅎ)



가장 큰 특징은, 영상 속 모델들이 실제 등장한 것처럼 보이지만,

초현실적인 스테이지 연출을 통해, 내가 "착각"하고 있었다는 걸 자각시켜주는 

일종의 반전이 계속되는 전개가 인상적인 것 같습니다. 


굳이 단점을 꼽자면 물에다 쏘는 영상이라 흐릿하게 나오는 점입니다만, 

Ready-to-Wear 상품들이라 사실 디테일을 크게 보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특히나 일반적인 패션쇼와는 비교 할 수 없는 압도덕 스케일이 단연 돋보이는 사례였습니다^^  



[관련 참고 사례]

- 나이키 점프맨 멜로 익스플로션@뉴욕(JUMPMAN MELO EXPLOSION, NY)

- 버버리(2001 홀로그램 패션쇼@베이징) 

- 랄프로렌 4D Experience (2010뉴욕)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으로!" - Voyages SNCF
http://machine-a-voyager.voyages-sncf.com/


프랑스 파리 로얄 궁전 앞 광장, 빨간 버튼,그리고 3명의 탈출(!) 성공기

오전10시, 2시, 밤 11시, 
3번에 걸쳐 3명의 다른 사람이 궁전 앞에 있는 블랙박스 앞에 다가섭니다.

검정 박스가 말합니다:

"환영합니다. 저는 탈출 머신입니다. 만약 지금 떠날 수 있다면 어디로 가시겠습니까?"
 
각자 가고 싶은 곳을 대고, 빨간 버튼을 누르자!! 해피 퍼레이드가 펼쳐지면서
아주 난리법석이 납니다!!  (실제 당첨되면 너무 좋겠죠!!)
그리고 실제로 선택한 곳에 갈 수 있는 황금 티켓을 선물로 받게 되죠^^

모션영상에서만 나올법한 아트웍을 아웃도어에서 이렇게 흥겹게 표현될 수 있다니...
보면서도 제 눈을 믿을 수 가 없네요.

아.. 광장에 있던 사람들은 얼마나 부러웠을까요?ㅎㅎ
용기를 가지고 빨간 버튼을 클릭한 자에게는 복이 있으리니...!!

더보기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앱솔루트 보드카 리미티드 에디션 트위터/페이스북 캠페인
영감을 주는 질문을 던지는 것, 그리고 그에 상응하는 크리에이티브 리워드를 주는 것!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docomo touch wood
http://www.youtube.com/watch?v=C_CDLBTJD4M&tracker=False

정말 숨죽이면서 봤습니다. 혹시 나무공이 떨어지지는 않을까..
심지어 원테이크로 찍었다니 더 놀라울 뿐입니다!

나무 휴대폰이라는 특별한 컨셉을 멋진 크리에이티브로 녹인
일본 Docomo의 새로운 광고를 감상해보세요! 


나무 휴대폰 관련 기사: http://bo.aving.net/1682/sp_num/264/a_num/137842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YouTube에 유난히 관심이 있는건 저 뿐만이 아니겠죠?

이번에 유명 초콜렛 브랜드 Kitkat에서 Have a break, Have a Kitkat 이라는 카피에 충실한
크리에이티브와 함께 새로운 YouTube 채널을 선보였습니다.

Kitkat YouTube 채널: http://www.youtube.com/kitkat



youtube 채널에서 인터렉티브 영상에서 보는 것은 종종 있는 일이지만, 역시 높이 평가할 점은
컨셉에 충실한 크리에이티브, 즉 크리에이티브를 봤을 때 브랜드에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잘 전달했다는 것이죠.

그리고 Kitkat에서는 인터렉티브 영상 뿐 아니라 YouTube 채널 자체도 말하는 사회자(!)를 출현시킨 점도 흥미롭습니다.



브랜드 유투브 채널에서는 유저의 기분과 성향, 현재 하고 있는 일 등의 간단한 옵션을 설정하면,
break(휴식)를 하기에 좋은 영상들을 추천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KitKat 자체적으로 촬영한 것이 아닌 youtube에 있는 재미난 영상들을 모아서 보여준다는 점도 주목할만합니다.
(그 만큼 youtube에서 다양한 ucc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겠죠...크흐!)

다른 브랜드 채널보다 주목도가 높고, 어떻게 보면 기존에 형식적으로 고정되었던 YouTube 채널의
형식을 깬다는 점에서 활용도가 많이 높아졌다고 생각합니다. 

YouTube 사이트를 html5로 업데이트 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해당 채널의 컨텐츠 부분은 flash인데요,
나중엔 이런 부분도 충분히 바뀔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완성도 있는 플랫폼으로써의 모습을 찾아가는 YouTube, 앞으로는 또 어떤 모습으로 찾아올지 기대가 됩니다.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투브(YouTube)에서 제공하는 인터렉티브 영상 기능은 다른 동영상 서비스들과 차별화 되는 기술입니다.
유저들과의 인터렉션이 가능한 동영상 형태로 새로운 웹사이트나 인터렉티브 게임을 만들 수 있게 되었는데요,
이를 활용해서 아주 흥미롭고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만든 대표적인 사례 10가지를 Mashable에서
소개하고 있어 공유합니다.   


1. La Linea Interacitve by Patrick Bovin

스탑 모션의 귀재라고 불리는 패트릭 보빈(Patrick Bovin)의 새로운 작품.

2. YouTube Electronic Guitar


3. The Treasure Hunt: A Chad, Matt & Rob Interactive Adventure!


4. Ronald Has A Spider on His Head: An Interactive Mis-Adventure!


5. Choose a Different Ending

청소년들의 무기 소지를 금지하기 위해서 미경찰청에서 만든 인터렉티브 게임 영상입니다. 
무기 소지를 하는 경우, 친구들에게 동요되어서 싸움이 휘말릴 경우 위험에 처하는 엔딩을 보게 됩니다. 
(무기나 싸움 등 다소 위협적인 장면이 나올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6. YouTube Radio


7. Deliver Me to Hell(Interactive zombie movie adventure)


8. Howard Glitch - Interactive game


9.BBoy vs Joker by Patrick Bovin(최고!!)



10. Who watns to be a YouTubillionaire?


이 외에도 앞으로 YouTube에서는 각 채널을 캠페인 헤드쿼터로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대표적인 예로 Life in a Day, YouTube Orchestra, MBC 위대한 탄생 등이 있습니다.
동영상이 주된 컨텐츠로 특정인이나 집단의 크리에이티브로 만들어지거나, 사람들의 참여와 응모로 만들어지는
컨텐츠가 생성되는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페이스북(Facebook)도 생겨나는 마당에
이제는 정말 사이트가 필요없어지겠지요? (아마 곧...)

텍스트 보다 이미지, 이미지보다 동영상 컨텐츠가 각광받는 시대에 앞으로
YouTube에서 얼마나 재미있는 영상들이 우리의 눈과 마우스질은 사로잡을 지... 기대를 해봅니다!


Originally from:
http://mashable.com/2011/01/30/interactive-youtube-videos/?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Mashable+%28Mashable%29#aIhbqZNBn0c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Goolgle Demo Slam: http://www.demoslam.com/

구글은 기술적인 우위에 있는 회사인 만큼 자사의 강력한 기술을 알리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구글 데모 슬램은 구글의 서비스들 중 어떤게 좋은 지 선택한 다음 그 것에 대한 대결 구도를 그리게 했습니다.

예를 들어 샤라 포바는 voice search가 좋다는 영상을 찍고, 다른 팀은 구글 고글(Goggles) 서비스가 좋다고 하는 것이죠.
영상은 유러러스한 코드로 촬영이 되었구요, 유저는 영상을 보고 더 좋다고 생각하는 것에 투표하는 방식입니다.
유저는 영상을 감상하고 투표하거나 자신이 직접 업로드 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그리고 상위 랭킹 영상들만 별도로 볼 수 있는 메뉴도 구성되어있습니다.



아무래도 구글에 좋은 기능들이 많이 있는데, 이 기능들을 전부 소개해야 한다는
부담을 유머러스한 영상들의 배틀이라는 쿨한 톤앤매너로 풀어나가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구요,
실제로 이전에 알고 있는 구글의 기술들이 업그레이드가 되었다는 부분도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상의 수도 많고 긴장감이 약한 편이라서 컨텐츠의 흡입력은 떨어지는 편입니다.
모든 기능을 영상 컨텐츠로 풀려다보니 집중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구성인데요,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 기능만을 별도로 소개하는 상세 페이지들이 있습니다.

잠시 잊고 있던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들을 만나볼 수 있는 구글 데모 슬램으로 놀러가보세요!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11 10:52 신고 나그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 수정이요 본문 3번째 줄 goggle 수정부탁이요 ㅋ

 
정상적인 삶을 살아가던 16살 Jack 이 어느 날 밤 은밀한 곳이 여자의 몸으로 바뀌면서
여자들만이 아는 고충을 담담하게 풀어주는 인터넷 필름.

남자들에게는 어떤 느낌인지 모르지만, 여자로써는 남자들에게 꼭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 생긴다^^
가끔씩 알수 없이 짜증내는 여자들이 이해가 안가거나, 죽어도 살을 못빼는 여자친구의 진실을 알고싶다면 꼭 한번 보시길!



공식블로그:
http://zack16.com

공식트위터
:
http://twitter.com/ZackJohnson16

<작품정보>
ZACK JOHNSON
Cannes Lions 2009

Type of Entry: Other Film Content
Category: Internet Film
Title: ZACK JOHNSON
Advertiser/Client: PROCTER & GAMBLE
Product/Service: TAMPAX
Entrant Company: LEO BURNETT USA Chicago, USA
Advertising Agency: LEO BURNETT USA Chicago, USA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vertising Agency: Cossette, Montreal, Canada

“Don’t let hope get washed away.
We are on the ground, providing aid to flood victims in Pakistan. And we need your support.”

Vice-président creative head: Michel De Lauw
Creative Director: Jonathan Rouxel
Art Director: Jonathan Rouxel
Copywriter: Amy Maloney
Illustrator: Mario Berthiaume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드컵에서 승리를 점친다는 문어를 차용해
결국 승리는 펩시가 한다는 것을 발빠르게 광고한 펩시!
처음엔 이게 무슨 광고야 했지만, 의미를 알고나면 ㅋㄷㅋㄷ 할 수 있는 거겠죠^^

Advertiser: Pepsi
Agency: Impact BBDO, Beirut, Lebanon
Executive Creative Director: Walid Kanaan
Creative Director: Nancy Timani
Associate Art Director: Florence Basseux
Art Director: Nancy Timani
Copywriter: Florence Basseux
Artwork: Ruben Furio, Elie Moussally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