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rketing, Creative, Tech & Innovation에 관한 멋진 정보들을 공유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알찬 공간으로 채워가겠습니다. Petit Cocho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6)
소개 (9)
마케팅 사례 (100)
마케팅 자료 (12)
디자인 (15)
IT소식 (15)
영감노트 (4)
Total182,360
Today31
Yesterday28

빨간 색 하이힐 모양으로 많은 여성들을 유혹할만한 스피커가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선이 없었다면 정말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성능도 좋고,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는 매력이 있네용^^ㅋ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 색 하이힐 모양으로 많은 여성들을 유혹할만한 스피커가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선이 없었다면 정말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성능도 좋고,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는 매력이 있네용^^ㅋ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항에서 갈아탈 때 불편한 의자에서 쭉 있다가 찌뿌둥한 몸으로 여행하던 기억이 나네요~
예전에 인천 공항이 노숙하기 좋은 공항 순위에도 올랐다고 하던데,
이번에 그런 노숙생활(!)을 청산 할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의 박스형 호텔이 생겼다고 합니다.

약간 심심해 보이는 것 외에는 공항 의자에서 자는 불편함을 잊을 수 있는 좋은 방편 인 듯합니다.
개인적으로 컴퓨터는 붙박이로 심심한 심플함 아닌 포근한 느낌의 방이면 더 좋겠네요!

originally from: http://blog.naver.com/artlife/50084972890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다시 스티키 몬스터를 만나게 된건 오늘 미투데이 백만명 가입 이벤트를 클릭하고 나서다.
음~ 백만명? 꽤 많네... 이러고 쓰윽 넘어갔는데, 어쩔시구리! 어디서 보던 놈들이 나타난 것이었다.


뭔가 발가벗겨놓은 듯 엉성함이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그 귀여운 몬스터들이었다.ㅎㅎ

내가 스티키 몬스터를 처음 만나게 된 건 나이키 슈퍼러너 때문이다.
3가지 컬러를 배색해서 나만의 슈퍼러너를 만들 수 있다는 컨셉의 센세이션널(!)한 바람막이 제품이었다.
게다가 이렇게 앙증맞은 몬스터들이 알록달록 이쁘게 입고 있으니 당연히 맘에 들 수 밖에 없었다!


개인적으로 스포츠웨어가 안어울리는 스타일이라 옷을 소화하기엔
어려움이 있지만, 이 옷을 입은 스티키 몬스터들은 사랑스럽기 그지 없었다.

그때는 왜 찾아볼 생각을 못했는지 모르겠지만, 오늘 미투데이 다녀와서는
자신있게 sticky Monster Lab을 찾아가 나의 추억을 퍼담아왔다^^

진짜같은 피규어보다 이런 피규어가 훨~ 좋다! 스티키 몬스터같은 피규어라면 완전 소장하고 싶다.
얼마나 작은지는 가늠이 안되지만, 슈퍼러너를 입은 저 배불뚝이의 모습은 정말 사랑스럽다.ㅠ_ㅠ
옷만 두고 보면 완전 간지인데, 몬스터가 입어주니까 완전 앙증맞다!



 나 원래 똥배 정말 싫어하는데,,, 보라, 저 터질듯한 배를ㅎㅎ 너무 귀엽다!ㅎㅎ
아~ 앞으로도 무한변신하는 컬러풀 스티키 몬스터가 되렴!!

(번외)


포스터에 대거 출연한 몬스터들! 색다른 느낌이다~ 
뭔가 앙증맞던 몬스터가 아니라, 의미심장한 몬스터^^ 너 왠지 진중한 면이 있구나?ㅎㅎ
그래~ 넌 괴물이 아냐.^^


사진 출처: http://www.stickymonsterlab.com/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8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닭을 그저 내 입을 즐겁게하는 치킨정도로 생각하는 저와는 달리
Kurshavel은 닭의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로고 디자인을 했다고 합니다.
심지어 닭에게 책을 보여주고 알파벳 브리핑을 하고만든 거라고 하네요.^^
닭이 정말 이해하고 찍었는지 모르겠지만, 소통을 시도한 작가의 생각이 재미있습니다.ㅎㅎ
신고

'디자인 > 타이포그라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Kurshavel - 닭 디자이너의 도움을 받다  (0) 2010.02.17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가박스 앞에 등장한 모토 스페이스의 전경>

 

메가박스에 영화를 가러가신 분들은 이미 한번쯤 보셨을 그 곳!
모토로이의 세상, 모토 스페이스를 소개합니다!

국내 첫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모토로라의 모토로이 폰을 빅 스크린에서도 직접 체험하고,
관련 기능들을 아기자기한 큐브로 즐겨볼 수 있는 이색적인 공간입니다.
영상이나 다양한 인터렉션을 하면서 서프라이즈(!)를 즐길 수도 있답니다.^^

히치하이커 컨텐츠를 중간에 이벤트에도 응모할 수 있답니다.
의자도 있어서 편하게 쉴 수도 있고, 실제 모토로이 폰을 구경할 수도 있습니다.

올 설 연휴기간, 만약 서울에 계신다면,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가 되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메가박스 코엑스
주소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9 코엑스몰 내
설명 16개 상영관 규모의 국내 최대 영화관
상세보기


<모토로이 인쇄광고, 코엑스 곳곳에서도 볼 수 있었다>


<최근 돌고있는 모토로이 티져 광고>


<완전 사랑스러운 안드로이드 광고>

흠흠. 여담으로, 모토로이가 발표되고 바로 나왔던 삼성 안드로이드 폰은
기존 옴니아 라인에 너무 집착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신선함이 부족하다고 해야 하나. 화면사이즈 하나는 시원했다.
디자인에서 참신한건 모토로이 쪽인 것 같다.(일명 '무역센타폰'이란 아이덴티티가 알려졌으니^^ㅋ)
물론 아이폰의 여심을 사로잡는 아이폰의 디자인은 절대 무시 못한다.

중요한건, 하드웨어 스펙이 아니라 이제 유저에게 꼭 맞는 제품 디자인과 UX디자인이 아닐까싶다.
같은 OS라도 어떻게 유저경험에 최적화시키느냐에 따라 대작이 되기로하고 졸작이 되기도 할테니 말이다.

모토로이가 일주일 동안 예약판매 2만건을 기록했다고 하는데, 모토로라에서 안드로이드계를 꽉 잡을 수 있을까
아니면 국내 삼성과 LG에서 그 뒤를 바싹 추격할 수 있을까? 아니면 제 3자의 등장?
누가 이어가게 될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안드로이드가 더 확장되고 커질 것이라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앞으로의 안드로이드 폰의 계보가 어떻게 이어질지 정말 기대된다^^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signer Chris NG for Fadtronics

정말 무궁무진한 커플아이템, 이젠 이어폰잭까지 나왔습니다.
보기만해도 사랑스러움이 뭍어나는 디자인이네요.^^ 이걸 만든 사람은 분명 사랑에 빠졌을겁니다.
같이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감상할 때, 잘 안들려서 맘 상하지 말고
멋진게 커플티 팍팍내면서 즐길 수 있겠네요^^


originally from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꼬리가 약간 쳐진게 완전 사랑스럽군요^^ㅋ


완전 사랑스러운 3인치 크기에 안드로이드 캐릭터 열전! 디자이너: Andrew Bell
다음 달부터 DYZPlastic에서 판매된다고 합니다.
(thank you @taenGOON)


originally from: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Nicola Walbeck Photography http://www.nicolawalbeck.com/

유니클로 디즈니(http://www.uniqlo.com/disney/)와 Lupin steal(http://steal-japan.jp/)에서와 같이
박스형 썸네일을 이용한 인터페이스가 자주 이용되고 있는 것 같다.

감각적인 썸네일을 통해 소비자의 흥미를 자극하고,
마우스 휠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디자인한 UI가 특징적이다.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