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arketing, Creative, Tech & Innovation에 관한 멋진 정보들을 공유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알찬 공간으로 채워가겠습니다. Petit Cocho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6)
소개 (9)
마케팅 사례 (100)
마케팅 자료 (12)
디자인 (15)
IT소식 (15)
영감노트 (4)
Total182,395
Today17
Yesterday16
저는 아직도 미니홈피를 가끔 접속하는 1人입니다.
이유는 딱 2가지 입니다. 미니홈피가 사색(!)하는 일기 쓰기가 편하고, 친구들이 왕창 몰려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누구든지 알고 있듯이 싸이월드의 에너지는 예전만 하지 못합니다.

최근 오픈API개발, 앱스토어 오픈 등 순차적으로 개방형 서비스를 선보이며,
제 2의 페이스북을 만들겠다는 야망은 있었지만, 블로그 활성화도 아직 진행중이고,
미니홈피는 사용자는 현저히 줄어든 상태였지요. (이쁜 홈피는 사라지고 민둥스킨이 난무합니다.)

하지만 미니홈피에 등돌리지 못하는 점은, 아직 많은 사람들이 네이트온(메신저)를 통해서
관계들을 유지하고 있으며, 아직은 한국 SNS 서비스 규모가 제일 크다는 점은 누구나 인정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기회도 많고, 놓치기 어려운 SNS 서비스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러던 찰나에 네이트와 결합되고, 브랜드들과 제휴하는 본격적인 커넥트서비스가 이뤄지면서
150자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 커넥팅 What's up 베타버전이 선보이게 된 것입니다.



위에 화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트위터와 매우 흡사한 외관을 가졌습니다.
아기자기한 기능이 많은 미투데이와는 다르게 심플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이렉트 메세지(D), 언급(RT), 리플(R)등의 자잘한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단순하게  댓글달기/비밀댓글 기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관심일촌을 트위터의 follower의 개념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네이트커넥트에서 제공하는 단문 서비스는 극히 일부에 해당합니다.
전면으로 내세우는 서비스는 아니죠. 그리고 아직 베타라서 그런지, 아니면 미투데이와의
차별성을 위해서인지 URL자동단축 기능이 내장되어 있을 뿐, 별다른 기능들은 아직 없습니다.

여기서 궁금한 점은, what's up 서비스를 전면으로 내세우지 않는 상황에서
이 서비스가 얼마만큼의 유효성을 가지게 될 것인가, 그리고 계속되는 개방성 논란과 활용 영역의 제한입니다.

개인적으로 미투데이 자체가 완벽한 서비스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가장 베이직한
커뮤니케이션 툴을 제공했지만, 거기서 뻗어나온 수많은 트위터 에코 시스템을 형성했기에 활성화가 된 것이죠.

<네이트에서 운영중인 개발자 센터: http://devsquare.nate.com/>

만약, 네이트 안에서의 perfect eco-system을 구축했을 때, 그 파급력은 국내에서 엄청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얼마나 발빠르게 OPEN API를 제공하여 개발자들의 노력에 불을 지펴줄 수 있을지도 주목하게 됩니다.
아마 기존에 활용도 높은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사용한다면, 새롭게 생성될 수 있는 서비스들은 무궁무진 할테니까요.

하지만 좁은 소견으로 현재까니 네이트 커넥트의 행보를 봤을 때는,
네이트 자체적으로 컨텐츠를 끌어오려는 방식은 긍정적이지만, 결정적으로 모든 것을 그 안에서 다 해결하는,
굉장히 폐쇄적인 정책이 과연 얼마나 오래 동안 사용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듭니다.

Localized service vs. Global standard service
closed vs. open


과연 어느 쪽이 더 승산이 있을까요?
이론상으로는 자체생산이 아닌 제3자의 영향으로 무한이 뻗어나갈 수 있는
후자가 더 성장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생각되는데요, 앞으로 네이트커넥트가 얼마나 거대한 에코 시스템을
만들어나갈지, 그리고 거기에 따른 유저들의 행동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입니다^^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9 17:27 신고 creami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종일 네이트온 메신저 알리미로 뜨는 일촌과 네톤 친구들의 커넥트 메시지때문에 북새통이네요..ㅎㅎ 네이트온을 항상 켜고 사는 유저들 사이에서는 일단 빠르게 확산될 것 같긴 합니다. 다만 기존에 구축된 네트워크 인맥 안에서 돌고도는 메시지가 얼마나 유저들에게 메리트를 줄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 2010.03.20 12:23 신고 Favicon of http://ahyounglee.tistory.com Petit Cocho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포인트를 잡아주신 것 같아요^^ 인맥이 확산되는데 메리트가 있는 것인데, 일촌안에서 돌고도는 것이 얼마나 매력적일지 봐야할 것 같습니다.

내가 다시 스티키 몬스터를 만나게 된건 오늘 미투데이 백만명 가입 이벤트를 클릭하고 나서다.
음~ 백만명? 꽤 많네... 이러고 쓰윽 넘어갔는데, 어쩔시구리! 어디서 보던 놈들이 나타난 것이었다.


뭔가 발가벗겨놓은 듯 엉성함이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그 귀여운 몬스터들이었다.ㅎㅎ

내가 스티키 몬스터를 처음 만나게 된 건 나이키 슈퍼러너 때문이다.
3가지 컬러를 배색해서 나만의 슈퍼러너를 만들 수 있다는 컨셉의 센세이션널(!)한 바람막이 제품이었다.
게다가 이렇게 앙증맞은 몬스터들이 알록달록 이쁘게 입고 있으니 당연히 맘에 들 수 밖에 없었다!


개인적으로 스포츠웨어가 안어울리는 스타일이라 옷을 소화하기엔
어려움이 있지만, 이 옷을 입은 스티키 몬스터들은 사랑스럽기 그지 없었다.

그때는 왜 찾아볼 생각을 못했는지 모르겠지만, 오늘 미투데이 다녀와서는
자신있게 sticky Monster Lab을 찾아가 나의 추억을 퍼담아왔다^^

진짜같은 피규어보다 이런 피규어가 훨~ 좋다! 스티키 몬스터같은 피규어라면 완전 소장하고 싶다.
얼마나 작은지는 가늠이 안되지만, 슈퍼러너를 입은 저 배불뚝이의 모습은 정말 사랑스럽다.ㅠ_ㅠ
옷만 두고 보면 완전 간지인데, 몬스터가 입어주니까 완전 앙증맞다!



 나 원래 똥배 정말 싫어하는데,,, 보라, 저 터질듯한 배를ㅎㅎ 너무 귀엽다!ㅎㅎ
아~ 앞으로도 무한변신하는 컬러풀 스티키 몬스터가 되렴!!

(번외)


포스터에 대거 출연한 몬스터들! 색다른 느낌이다~ 
뭔가 앙증맞던 몬스터가 아니라, 의미심장한 몬스터^^ 너 왠지 진중한 면이 있구나?ㅎㅎ
그래~ 넌 괴물이 아냐.^^


사진 출처: http://www.stickymonsterlab.com/
신고
Posted by Petit Coch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8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